Hyper/Text

테크와 미디어, 그리고 컬처 관련 고품격 콘텐츠

인터넷 언론, 상호인용-링크를 許하라


미국 언론들을 볼 때마다 한 가지 부러운 것이 있다. 바로 ‘원본 중시’ 정신이다. 무슨 얘기냐고? 인용 보도할 경우엔 관련 사실을 명기할 뿐 아니라 원본 기사를 하이퍼링크로 연결해준다. 자사 기사 뿐 아니라 경쟁사 기사까지도 연결해준다.

예를 들어보자. 오늘 IT 전문 매체 더버지는 애플이 오는 10월 헬스케어 관련 웨어러블 기기를 내놓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다른 IT 매체인 리코드를 인용한 기사였다. 당연히 원본 기사를 링크해줬다. 그 뿐 아니었다. 더버지는 아예 리코드를 소개하는 문구까지 집어넣었다.

Recode, which is made up former All Things D employees, has a very good track record of predicting when Apple holds its press events.

이런 예의를 보여주는 건 더버지 뿐만이 아니다. 미국 언론들은 대부분 원본 기사를 철저하게 밝혀준다. 그 뿐 아니다. 관련 자료 같은 것들도 기사 안에서 충실하게 링크로 연결해준다. 덕분에 기사를 읽을 때 큰 도움이 된다. 삼성과 애플 간의 특허 소송 관련 기사를 쓸 때는 기사에 연결돼 있는 원본 자료를 찾아 읽으면서 많은 도움을 받은 기억이 있다.

미국 인터넷 언론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상호 링크. 사진은 더버지가 리코드 기사를 인용하면서 링크로 해당 기사를 연결해주고 있다.

미국 인터넷 언론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상호 링크. 사진은 더버지가 리코드 기사를 인용하면서 링크로 해당 기사를 연결해주고 있다.

미국 언론들의 관행이 부러운 건 크게 두 가지 때문이다. 하나는 상대방의 저작물을 철저하게 인정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더 주목하는 건 인터넷이란 매체 특성에 잘 맞는 스토리텔링 방식이다.

무슨 얘기냐고? 나는 2003년 저술한 ‘인터넷신문과 온라인 스토리텔링’에서 “인터넷신문은 기존 신문의 확장”이라고 규정했다. (물론 ‘미디어는 인간의 확장’이란 마셜 매클루언의 금언을 살짝 비튼 것이다.) 멀티미디어는 형식의 확장이요, 하이퍼링크는 내용의 확장이란 게 나의 이론(?)이었다. 특히 나는 ‘형식의 확장’보다는 ‘내용의 확장’이 인터넷 미디어의 더 큰 장점이라고 생각했다.

두터운 담장으로 둘러쌓여 있는 한국 인터넷 저널리즘

눈을 우리 쪽으로 한번 돌려보자. 한국 인터넷 미디어는 ‘월드가든(walled garden)’이다. 자사 기사 외에는 일체 하이퍼링크를 활용하지 않는다. 물론 경쟁사 기사 링크가 없는 건 인터넷 언론만의 문제라고 보긴 힘들다. 그건 경쟁사 특종을 인용보도하지 않는 한국 언론 특유의(?) 관행과 무관하지 않다. 그러니 인터넷 저널리즘을 이야기하는 자리에서 그 부분을 논하는 건 큰 의미가 없다.

388문제는 관련 자료 링크다. 원본 자료를 링크해주게 되면 좀 더 풍부한 정보를 제공해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난 하이퍼링크는 종이책의 각주와 비슷한 역할을 한다고 생각한다. 무슨 얘기인지 애매하다고? 그럼 우리가 책을 읽는 관행을 한번 떠올려보자.

책을 읽을 때 우리는 각주를 만나면 따라가서 읽을 지 말지 갈등을 한다. 본문 스토리텔링에만 관심 있을 경우는 그냥 쭉 읽어나간다. 하지만 부가 정보에 좀 더 관심 있을 경우 본문 읽기를 멈춘 뒤 각주를 읽게 된다. 하이퍼링크가 하는 역할이 각주와 비슷하다는 게 내 생각이다. 내가 하이퍼링크를 ‘내용의 확장’이라고 규정한 것은 이런 생각 때문이었다.

그럼 국내 언론들은 왜 (경쟁사 기사를 논외로 하더라도) 외부 하이퍼링크를 하지 않는 걸까? 가장 큰 이유는 그 부분에 대한 문제의식이 크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원본 자료를 충실하게 연결하겠다는 생각 자체가 많지 않다는 얘기다. 각사의 기사 전송 시스템이 블로그 서비스만큼 편리하지 못한 점 역시 이런 정책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적지 않다.

여기까지는 전적으로 언론사들의 ‘배려 부족’이다. 하지만 다른 부분도 영향을 미쳤다. 인터넷 뉴스 소비의 중심 플랫폼 역할을 하는 포털이다. 네이버, 다음 등 포털이 외부 링크를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언론사들이 그 부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지 못하는 부분도 있다는 얘기다.

포털의 가두리 전략이 인터넷 저널리즘에 미친 영향 

(여기서부턴 포털에 공식 확인한 건 아니란 전제 하에 쓰는 글이다.) 포털은 원칙적으로 본문 내 하이퍼링크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관련 기사는 아랫 부분에서 자동으로 연결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국내 포털이 ‘폐쇄적인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비판을 받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난 기사 본문에 관련 자료를 아웃링크로 연결하지 않는 것도 비슷한 비판 거리가 된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포털은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할 부분이라고 믿는다.

포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관련기사.

포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관련기사.

물론 포털들의 고민을 이해 못하는 건 아니다. 포털들은 외부 링크 불허 이유로 표면적으로는 ‘악성 코드’ 문제를 내세우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또 다른 걱정도 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본문 내 아웃링크가 또 다른 광고 수단으로 악용될 수도 있다는 부분일 것이다. (이 부분 역시 전적으로 내 추론이란 점을 분명히 밝힌다.) 뉴스캐스트 당시 언론사들의 무분별한 편집 정책으로 이미 한 차례 홍역을 치른 걸 감안하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걱정’이기도 하다. (서글프지만, 인정할 건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이런 관행은 앞으로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유야 어쨌든 담장 안에 모든 걸 가두는 전략에서 외부 링크에 문호를 여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그래서 이렇게 외쳐본다. “네이버여, 이젠 아웃링크를 좀 더 과감하게 허용하라.” 다만 그냥 문호를 열면 문제가 있을테니 그 부분에 대해선 좀 더 진지하게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유가 어찌됐든 국내 최대 인터넷 뉴스 플랫폼이 인터넷의 장점을 제대로 살리지 못하고 있다는 건 분명 아쉬운 일이기 때문이다.

Advertisements

인터넷 언론, 상호인용-링크를 許하라”에 대한 1개의 댓글

  1. 핑백: 제프 자비스, "저널리즘을 재발명 해야 한다" - 보이스뉴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정보

이 엔트리는 6월 7, 2014에 님이 Media에 게시하였으며 , , , 태그가 지정되었습니다.

내비게이션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